포스코,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개설

이광영 기자
입력 2019.03.04 15:08
포스코는 ‘위드 POSCO’ 경영이념 실천의 일환으로 4일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을 개설하고 청년 창업 지원을 위한 활동을 가속한다고 이날 밝혔다.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은 예비창업자 또는 기창업자(1년미만) 중 만 49세 이하 창업 아이템 보유자가 대상이다. 연간 4차수, 차수당 25명씩 100명을 선발해 포항·광양에서 합숙 교육을 진행한다.

서울 대치동 포스코 본사. /조선일보 DB
이번 교육은 4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되며 예비창업자 25명이 입과했다. 숙식비 및 교육비는 전액 무료 제공된다.

본 프로그램은 창업아이디어 구체화, 시장성 검증 등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창업 전(前) 단계에서부터 철저한 준비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포스코는 예비창업자가 보유한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방법과 시장성을 검증하는 기법을 적용해보고 창업실무 지식을 습득하는 전(全) 과정을 체계적으로 교육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수료자는 포스코가 설립할 벤처 밸리에 창업 아이디어를 제출해 사업성 적격심사 통과 시 사무공간을 제공받고, 입주정착금 2000만원을 지원 받을 수 있다. 또 심사를 통해 P-펀드(포항지역 전용 펀드)투자 유치도 가능하다.

포스코는 청년 취·창업 프로그램인 ‘기업실무형 취업교육’, ‘청년AI·빅데이터 아카데미’,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을 통해 5년간 총 5500명의 청년인재를 육성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