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붐 꺼질라...정부, 투자와 회수, 성장 지원책 조속 마련

김형원 기자
입력 2019.03.04 15:17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제2벤처붐 확산 전략으로 혁신 벤처창업 생태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정부가 그간 벤처창업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한 결과, 신설법인과 벤처기업 모두 역대 최대를 달성하는 등 성과가 가시화 되고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모처럼 살아난 창업 불씨가 ‘제2의 벤처붐'으로 연결되도록 ▲민간자본의 벤처투자를 활성화, ▲창업에 이은 성장에 대한 집중 지원 ▲투자자와 기업 등 회수시장 참여 확대 등에 중점을 두고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국내 신설법인 수는 2003년 5만3000개에서 2018년 10만2000개로 늘었다. 벤처기업 수는 2000년 9000개에서 2018년 3만7000개로 증가했다.

기획재정부는 추가 논의를 통해 방안을 보완한 뒤 농수산식품 분야를 시작으로 2019년말까지 바이오헬스·전자무역·문화콘텐츠 등 다채로운 세부지원 후속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벤처 기업이 글로벌 진출지원을 통해 새 수출주역으로 등장하게 하고, 수출역량이 부족한 수출초보 중소기업에게는 전문상사에 의한 수출대행 등 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3조원 규모의 전용 금융상품 출시와 해외지사화 지원폭 확대 등 중견 기업 수출 지원도 확대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기획재정부·중소벤처기업부·금융위원회 등 정부 부처는 4일 제9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통해 자금난을 겪는 유망 수출기업이 수출계약서 만으로도 특별보증을 받을 수 있는 ‘수출계약 기반 특별보증제도’를 1000억원 규모로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수출채권 조기 현금화 보증(1조원), 매출채권 조기 현금화 특별보증(3000억원)을 신설해 2019년 대출·보증 등 무역금융을 당초 목표보다 3조원을 추가해 총 235조원으로 확대한다"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수출 품목과 시장 다변화를 위해 주력 수출품목은 중소·중견 협력사 중심으로 수출을 확대 지원하고, 수요자 중심 수출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기업의 성장단계별 수요와 산업 특성을 감안한 수출생태계 혁신지원에도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최근의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최근 우리 경제가 대내외 여건의 불확실성 속에서 수출・투자・고용 등이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경제주체들의 심리와 대외 신인도, 최근의 산업활동동향 등에서 개선 모멘텀이 나타나고 있는 것은 매우 긍정적이고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