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M에서 S10까지…인도 스마트폰 시장 공략 고삐 죄는 삼성

노동균 기자
입력 2019.03.06 17:00
삼성전자는 6일 인도 뉴델리에서 ‘갤럭시S10’ 출시 행사를 열고, 현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이 6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갤럭시S10 출시 행사에서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제공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이번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새로운 혁신을 담은 갤럭시A, 온라인 전용 모델 갤럭시M을 인도에서 가장 먼저 선보이며 더 많은 인도 소비자들에게 최상의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해왔다"며 "지난 10년의 갤럭시 혁신을 집대성한 갤럭시S10을 통해 새로운 모바일 사용 경험의 혁신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인도에서 갤럭시S10과 대화면 갤럭시S10플러스(+), 보급형 갤럭시S10e 세 가지 모델을 3월 8일 일제히 출시할 예정이다.

1995년 인도에 처음 진출한 삼성전자는 현재 인도 특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판매 법인을 비롯해 5개의 R&D센터, 디자인센터, 두 곳의 생산기지를 운영 중이다.

지난해에는 갤럭시 스마트폰과 웨어러블, VR 등 최신 제품을 체험하고 구매에서 수리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삼성 오페라 하우스'를 인도 방갈로르에 개관했다. 삼성 오페라 하우스는 오픈 100일 만에 방문객 10만명을 돌파하며 지역의 인기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