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 이어 현대해상도 토스은행 불참

유진상 기자
입력 2019.03.21 19:18 수정 2019.03.21 19:18
신한금융지주에 이어 현대해상도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주도한 제3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토스뱅크)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 / 토스 제공
21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현대해상은 토스뱅크 컨소시엄 참여를 검토했지만 최종 불참을 결정했다. 현대해상이 생각한 컨소시엄 지향점과 토스가 구상한 인터넷은행 미래 모습에 차이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는 앞서 신한금융이 토스뱅크 컨소시엄 참여를 불참한 것과 같은 이유다. 이날 오전 토스 인터넷전문은행 추진단은 "신한금융과 향후 인터넷전문은행 사업 방향 및 사업 모델, 그리고 컨소시엄 구성을 지속 협의해 왔다"며 "하지만 양측 입장이 상당부분 차이가 있어 양사 논의 끝에 신한금융이 컨소시엄에서 빠지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해상 측은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처럼 인터넷에 기반을 둔 은행 형태가 현대해상 사업 구상에 어울린다고 판단해 참여를 결정했다"며 "하지만 토스는 은행 전반의 업무보다는 일부에 특화된 전문은행을 표방하고 있어서 양쪽 생각이 달랐다"고 불참 이유를 밝혔다.

한편 신한금융과 현대해상 이탈로 토스뱅크 컨소시엄에는 비바리퍼블리카와 카페24, 한국신용데이터, 무신사, 직방 등이 주요 주주로 남았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