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 속 가구·가전, AR로 집에 설치…KT IPTV 업그레이드

이진 기자
입력 2019.03.28 10:06
TV 홈쇼핑 속 가구나 가전을 가상으로 집에 배치해 보거나 의상을 간접적으로 입어보도록 돕는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가 나온다.

KT는 올레 tv 홈쇼핑 방송에 증강현실(AR) 기술을 접목해 상품을 입체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AR 쇼룸’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KT 모델이 AR 쇼룸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 KT 제공
AR 쇼룸은 IPTV 셋톱박스와 연동된 모바일 앱을 활용해 제휴 홈쇼핑 3사 방송 속 상품을 3D 콘텐츠로 구현하는 실감형 커머스 서비스다.

모바일 화면에 구현된 가구나 가전 등을 우리 집 원하는 위치에 가상으로 배치해 보거나, 손가락으로 터치해 360도 돌려가며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미러링 모드는 모바일 카메라로 비춘 고객의 실제 모습을 TV 화면으로 전송해 주고, 이후 고객은 의류나 액세서리를 간접 피팅할 수 있다. 기존 아바타나 3D 모델의 가상 피팅과 차별화된다.

KT는 27일 서울 광화문에 있는 KT 이스트 사옥에서 KTH, 현대홈쇼핑, 롯데홈쇼핑 등과 ‘KT IPTV 기반 홈쇼핑 실감형 서비스 제공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KT와 홈쇼핑 3사는 ‘AR 쇼룸’ 서비스를 출시하고 실감형 커머스 시장 확대에 나선다.

송재호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은 "IPTV 기반 ‘AR 쇼룸’ 서비스는 영상 중심의 TV 홈쇼핑 시장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라며 "KT의 증강현실 기술과 홈쇼핑 사업자의 커머스 역량을 결합해 TV 홈쇼핑 이용 고객의 편의를 높여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