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연봉 급감, 23.6억서 14.5억으로 '홀쭉'

류은주 기자
입력 2019.04.01 18:11
황창규 KT 회장이 2018년 연봉으로 2017년 23억5800만원보다 38.5% 줄어든 14억4900만원을 수령했다.

황창규 KT 회장. / KT 제공
1일 KT가 발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황 회장은 급여 5억7300만원, 상여 8억6800만원, 기타 근로소득 900만원으로 총 14억4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기본급여와 기타 근로소득은 각각 5억7300만원과 900만원으로 2017년과 동일하나 상여가 17억7600만원에서 8억6800만원으로 대폭 감소한 탓이다.

등기임원인 구현모 사장은 급여 3억7500만원과 상여 3억1700만원, 기타소득 1700만원 등 총 7억900만원을 받았다. 임헌문 사장은 급여 900만원과 상여 3억1200만원, 기타소득 200만원, 퇴직소득 3억5700만원 등 총 6억8000만원을, 오성목 사장은 급여 3억6300만원과 상여 2억8600만원, 기타소득 900만원 등 6억5800만원을 받았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