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카카오 의장 연봉 5.5억…조수용·여민수 대표는 8.3억·5.9억

차현아 기자
입력 2019.04.01 20:24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지난해 보수로 총 5억5200만원을 받았다. 조수용·여민수 공동대표가 받은 총 급여는 각각 8억3700만원, 5억9000만원이었다.

카카오는 1일 사업보고서를 공개했다. 김 의장은 지난해 급여 3억원, 상여 1억9300만원, 기타소득 5800만원을 받았다다. 카카오는 "의장 직책의 역할범위와 중요도 등을 기준으로 보상위원회, 관리 규정에 의거해 직책수당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카카오 제공
조 대표는 지난해 급여 5억8600만원, 상여 2억5100만원을 받았다. 카카오 측은 "카카오와 카카오공동체 브랜드를 통합 관리하고 효율적 마케팅을 통해 카카오 브랜드 가치 제고를 고려해 보너스를 지급했다"고 밝혔다.

여 대표는 급여 2억7500만원, 상여 3억1500만원을 받았다. 카카오는 "신규 플랫폼 출시와 신규 광고주 확대, 브랜드광고주 영입을 통한 카카오 매출 기여를 고려해 성과 보너스를 지급했다"고 전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