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공짜야근' 엔씨소프트, 오는 10월 포괄임금제 폐지

박철현 기자
입력 2019.04.02 11:43 수정 2019.04.02 11:45
엔씨소프트가 올해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엔씨소프트는 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10월 중으로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포괄임금제는 연장·야간근로 등에 대한 시간 외 근로수당을 급여에 포함시켜 일괄지급하는 제도다. 초과 근무를 해도 수당이 지급되지 않아 그동안 일명 '공짜 야근'을 야기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포괄임금제 폐지와 관련해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1월 업계 최초로 유연출퇴근제를 시행하는 등 직원들의 워라밸(일과 생활의 균형)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한층 성숙하고 발전적인 엔씨만의 근로 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게임업계 포괄임금제 폐지는 전면적으로 확대되는 분위기다.

이미 게임업계에서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포괄임금제를 없애기 위한 움직임이 진행됐다. 네오플과 넥슨, 스마일게이트, 넷마블이 포괄임금제를 폐지했고, 웹젠과 펄어비스, 위메이드 등도 포괄임금제를 없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