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현금없는매장 확대…총 759곳 운영

김형원 기자
입력 2019.04.04 09:28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4일, 현금 없는 매장 350곳을 추가 확대했으며, 총 759곳의 현금 없는 매장을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 /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현금 없는 매장은 현금 외 결제 수단 사용을 적극적으로 권유하는 매장이다. 스타벅스는 미래 신용 사회로의 진입에 대한 선제적인 준비를 위해 전국 스타벅스 409개 매장에서 운영해 왔다.

이번에 추가 확대된 350개 매장은 현금 결제율이 평균 5% 미만인 매장으로 구성됐다. 이에 스타벅스는 총 759곳을 현금 없는 매장으로 운영하게 됐다. 이는 현재 전국 1280개의 매장의 60% 비율이다.

현금 없는 매장에서는 신용카드, 스타벅스 카드, 모바일 페이 등의 결제수단을 적극적으로 권유한다. 현금만 소지한 소비자의 경우 현금으로 스타벅스 카드를 최초 충전해 결제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1년간 현금 없는 매장을 운영한 결과, 현재 현금 결제 비율이 기존 평균 4%에서 0.5%로 감소했다. 매장 당 하루 평균 21건이었던 현금 결제 건수는 1.5건으로 감소했다. 결제 수단 간소화로 고객 대기 시간 및 현금 정산업무 시간이 줄었다.

권용범 스타벅스 운영기획팀 팀장은 "현금 없는 매장 운영으로 현금 결제율이 줄어들면서 관련 정산 업무 간소화가 이루어져 매장 운영이 보다 효율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