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회장, 5G 현장 돌며 임직원 격려

류은주 기자
입력 2019.04.04 13:37 수정 2019.04.04 14:36
황창규 KT 회장이 서울 광화문 일대 5G 네트워크 구축 현장과 영업점을 방문해 현장 직원을 격려했다.

KT 황창규 회장이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품질 측정 차량으로 이동하며, 5G 스마트폰으로 도로 환경에서의 품질 측정을 하고 있다. / KT 제공
KT는 황창규 회장이 4일 서울 광화문 일대 5G 네트워크 구축 현장과 5G 영업점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황 회장은 오성목 네트워크부문장 등 네트워크 부문 임직원과 함께 5G 네트워크 구축 현장을 찾아 서비스 품질 현황을 점검했다.

KT 광화문 사옥을 시작으로 서울시청과 종로 일대를 품질 측정 차량을 타고 이동했다. 5G 스마트폰으로 도로 환경에서의 5G 품질을 측정했고, 5G 기지국이 구축된 장소를 직접 방문해 네트워크 구축 현장을 살폈다.

황 회장은 구현모 커스터머앤미디어부문장 등과 함께 종로 지역 영업점을 직접 찾아가 매장 현황을 점검하고 5G 스마트폰 판매 관련 현황을 보고 받았다.

황 회장은 "KT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5G 시범 서비스를 하는 등 전 세계 어느 통신사보다 앞서 5G를 준비해왔다"며 "국내 최대 5G 커버리지와 5G 퍼스트 전략을 바탕으로 한 가장 빠른 체감속도를 무기로 대한민국 5G 1등 사업자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