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에프앤비, 매립지 인근 학교에 나무 1000그루 심는다

김형원 기자
입력 2019.04.05 09:23
교촌에프앤비는 트리플래닛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일회용품 및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숲 조성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 / 교촌에프앤비 제공
회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매립지 인근 미세먼지 취약 계층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미래 세대를 위한 미세먼지 저감 정책에도 적극 힘을 보탠다는 방침이다.

트리플래닛과와 함께 진행하는 숲 조성 프로젝트는 ‘리 그린 더 트리(Re Green the TREE)’로, 교촌치킨 친환경 캠페인의 일환이다.

교촌에프앤비는 매립지 인근 지역의 공기 정화 프로젝트를 통해 학교와 교실에 1000그루의 나무를 심어 ‘교촌 숲(가칭)’을 조성할 예정이다. 숲은 미세먼지에 취약한 인천 봉화초등학교에 만들어진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