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판매대금 선지급 '퀵 에스크로' 프로그램 도입

차현아 기자
입력 2019.04.08 09:55
네이버는 판매 대금 80%를 판매자에게 선지급하는 ‘퀵 에스크로’ 프로그램을 정식 도입한다고 8일 밝혔다.

퀵 에스크로는 판매자가 상품을 판매하면 다음 날 판매대금 80%를 바로 지급받을 수 있도록 한 프로그램이다.

기존 체계보다 10일 이상 정산이 빨라져 투자나 운영자금 등 현금이 급히 필요한 판매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자체 데이터 기반 FDS(Fraud Detection System) 기술 등을 도입해 판매자들이 업계 최저 수수료로 퀵 에스크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네이버 제공
퀵 에스크로는 사업 확장 가능성이 높은 일정 수준 이상 스마트스토어 판매자가 대상이다. 스마트스토어 관리자 화면 내 퀵 에스크로 메뉴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네이버는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인 미래에셋과 함께 퀵 에스크로를 만들었다. 4월 한 달 동안 프로그램을 신청한 판매자들에게 수수료를 면제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한 강윤실 리더는 "퀵 에스크로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활동하고 있는 판매자 목소리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설계된 판매자 맞춤 지원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강 리더는 "네이버 커머스 플랫폼은 스몰비즈니스 창업·성장을 돕는 핵심 기반"이라며 "판매자들이 사업을 시작하고 성장하는 중요한 시점에 필요한 도움을 주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이겠다"이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