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까지 5G 일자리 60만개 창출

류은주 기자
입력 2019.04.08 11:00
정부가 신성장 동력이라는 평가를 받는 5세대(G) 이동통신 서비스 기반 산업에 대한 전망치를 내놨다. 정부는 ‘5G플러스(+) 전략’으로 5G+ 전략산업 분야에서 2026년 기준으로 생산액 180조원, 수출 730억달러(83조1000억원), 일자리 60만개 창출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 IT조선 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8일 5G 기반의 새로운 산업과 서비스를 창출하기 위한 ‘5G+ 전략’을 발표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5G가 다양한 산업분야에 융합하면서 주요 5G 전·후방 산업에서 2026년 총 1161조원 규모의 신시장이 생긴다.

정부는 경제·사회 전반에서 5G 기반의 지능화 혁신을 통해 새로운 퍼스트무버형 산업과 서비스를 창출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의 ‘5G+ 전략’을 마련했다. 5G+ 전략산업을 선정하고 10대 핵심산업, 5대 핵심서비스에 중점 투자해 5G 기반 신산업을 육성한다.

5대 추진전략으로는 ▲’공공 선도투자’로 초기시장 확보 및 국민 삶의 제고 ▲ ‘민간투자 확대’를 통한 테스트베드 조성 및 산업 고도화▲‘제도 정비’를 통한 5G 서비스 활성화 및 이용자 보호 지원▲‘산업기반 조성’으로 글로벌 수준 혁신 기업‧인재 육성 ▲‘해외진출 지원’을 통한 우리 5G 기술‧서비스의 글로벌화 등이 있다.

정부는 5G 전국망을 2022년까지 조기구축 하는 등 정부와 민간 협력으로 30조원 이상을 투자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