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기반 스마트 시티 조성 사업 본격화

류은주 기자
입력 2019.04.08 11:00
정부가 스마트시티, 사회간접자본(SOC) 등 공공부문에 5G를 선도적으로 도입한다. 5G 기반 원격협진 시범사업’을 통해 2023년 종합병원 이상 의료기관 50%까지 확대한다.

5대 5G+ 핵심서비스 분야 실증·확산 추진 예시.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8일 발표한 ‘5G+ 전략’에 따른 5대 추진전략 중 하나는 ‘공공 선도투자'다. 정부는 2019년 스마트시티 챌린지 등 기존도시 스마트화 지원사업에 5G 선도 적용으로 5G 기반 스마트시티 기술의 확산 지원한다.

2020년부터 2022년까지 5G와 연계한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도시운영 체계 마련을 위해 시범도시 내 데이터‧AI 센터 구축 추진해 국가 시범도시를 조성한다.

공공분야의 수요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도로·항만·공항 등의 실시간 모니터링 체계(5G 로봇‧CCTV 활용 등) 구축을 위한 ‘5G+ 스마트 SOC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교육‧문화시설 내 5G 기반 실시간 안전 모니터링, 노후원전 등 고위험 작업장 실시간 모니터링, 작업자 생체정보 확인 등 5G 기반의 안전한 원전해체 기술 개발‧적용도 추진한다.

공수요와 연계한 5G 디바이스 시장 창출을 위해 5G 공공 서비스로봇(공공시설 안내봇 등)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드론 분야에서는 치안·안전·환경·측량 등 5G 드론 서비스 R&D·실증을 지원하고, 우편배송을 위한 5G 드론 개발과 공공구매를 연계한다.

2021년부터는 5G 지능형 CCTV R&D‧실증 및 재난안전 시범서비스를 추진한다.

5G 공공서비스 도입을 통한 삶의 질 제고에 나선다. 2021년부터 5G+ 라이프 프로젝트를 통해 교육·농업·환경 분야 등 국민생활 개선 및 지역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공공수요 기반 5G 솔루션을 보급한다.

거점병원 및 병·의원 대상 ‘5G 기반 원격협진 시범사업’을 통해 2023년 종합병원 이상 의료기관 50%까지 확대한다.

민간의 핵심서비스 실증 확산도 적극 지원한다. 민간의 5대 핵심분야인 실감콘텐츠,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디지털 헬스케어의 수익모델 발굴과 실증을 2021년까지 지원하고 본격 보급·확산을 위한 ‘5G+ 이노베이션 프로젝트’를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추진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