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문 대통령 사진에 인공기 넣은 담당자 중징계

류은주 기자
입력 2019.04.11 18:18 수정 2019.04.11 18:28
연합뉴스TV가 문재인 대통령 사진에 북한의 인공기를 그려 넣은 제작진을 중징계했다.

11일 연합뉴스TV는 이성섭 보도국장과 김가희 뉴스총괄부장(심의실장 겸임)의 보직을 해임했다. 향후 사내 징계위원회를 개최해 후속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

. / 연합뉴스TV 화면 갈무리
연합뉴스TV는 10일 오후 ‘뉴스워치’에서 ‘문 대통령 방미…트럼프·행정부 동시 설득 나선다’는 제목으로 기사를 내보냈다. 해당 뉴스 화면을 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진 아래에는 성조기가 있지만, 문 대통령 사진 아래에는 태극기 대신 인공기가 들어갔다.

연합뉴스TV는 논란이 확산되자 10일 저녁 뉴스 프로그램 ‘뉴스리뷰’ 시작 전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연합뉴스TV 측은 "북미 교착상태를 타개해야 한다는 의미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제작진의 중대한 판단착오로, 물의를 일으킨 점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이번 문제를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인식하고 엄정한 조치를 취하는 한편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