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위, 주한 EU 대표부와 4차산업혁명 세미나 개최

이진 기자
입력 2019.04.16 15:30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이하 4차위)는 16일 주한 유럽연합(EU) 대표부와 함께 ‘한-EU 4차 산업혁명 세미나’를 공동 개최했다고 밝혔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세미나에는 고진 4차위 위원, 니콜라스 버지 주한 EU 대표부 1등 참사관을 비롯해 30명쯤이 참석했다.

고진 위원은 한국의 ‘사람중심 4차 산업혁명 대응 계획’을 소개했고, 알렉산더 렌너 주한 독일대사관 과학기술 담당 1등 참사관은 독일의 ‘인더스트리 4.0’에 대해 발표했다.

주한 네덜란드·스페인 대사관 과학기술 담당 참사관은 각각 자국의 4차 산업혁명 전략을 차례로 발표했다.

이후 4차 산업혁명 정책 정보교환과 협력방안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고 위원은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각국의 경험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한국 주재 EU 과학기술 참사관과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4차 산업혁명 분야 국제적인 정책 공조 강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