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C, 경기도 中企에 클라우드 서비스 무상 제공…'5년간 최대 100억원' 규모

노동균 기자
입력 2019.04.16 14:35
SKC&C는 경기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손잡고 2024년까지 도내 중소기업 2600개사를 대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16일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안정옥 SKC&C 사업대표, 김기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은 16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클라우드 서비스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와 안정옥 SKC&C 사업대표(왼쪽), 김기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이 ‘경기도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SKC&C 제공
클라우드는 데이터를 인터넷과 연결된 중앙 컴퓨터에 저장하고, 방대한 데이터를 언제 어디서나 분석·관리할 수 있게 해주는 기술이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과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기반 기술로 꼽힌다.

이번 협약은 스타트업이나 벤처기업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무상 제공해 신성장산업 진입과 기업 혁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SKC&C는 협약에 따라 올해부터 2024년까지 연간 20억원 규모로 총 100억원 상당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경기도 내 중소기업 최대 2600여개사에 무상 제공할 방침이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공모를 통해 무상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중소기업을 매년 최대 520개까지 선정한다. 선정된 중소기업은 SKC&C 데이터센터에서 제공하는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보안 자원 등 연간 사용료 20억원에 해당하는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IaaS)를 1년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전문 엔지니어링과 모니터링 등 클라우드 위탁 운영 서비스도 무상으로 받는다.

클라우드 인력 양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교육과정도 함께 운영한다. 교육 인원은 5년간 총 400명으로, 중소기업 재직자를 위한 전문가 과정과 청소년 및 경력단절여성, 기타 IT 기술을 통해 취업 가능한 도민 등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교육 프로그램 구성과 운영은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맡고, 교육에 필요한 클라우드 사용료는 SKC&C가 제공한다.

이재명 지사는 "이번 협약은 중소기업도 살고, 대기업도 성장하는 포용적 성장의 좋은 사례"라며 "이를 통해 창업을 촉진하고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의 기술 발전, 경쟁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