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 '앰플리파이 개발 컨퍼런스' 성료…AI·클라우드 등 E커머스 기술 한자리에

차주경 기자
입력 2019.04.23 09:47
이베이코리아는 전세계 개발자 대상으로 16일 연 ’2019 이베이 앰플리파이 컨퍼런스(eBay Amplify conference, 이하 앰플리파이)를 중국 상하이에서 성공리에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앰플리파이는 2017년부터 이베이 본사가 매년 주최하는 주요 테크 행사다. 전세계 이베이 엔지니어가 연구·상용화한 기술 성과를 공유해 혁신을 유도한다. 2019년 4월 중 미국 산호세·중국 상하이·이스라엘 헤르츨리야 3개 지역에서 개최, 830명쯤의 이베이 개발자가 참여했다.

상하이 앰플리파이 키노트 세션에서는 비비안 티안(Vivian Tian) 이베이 차이나 센터 오브 엑셀런스 부사장이 ‘AI와 머신러닝, 클라우드 등 이커머스 업계에서의 주요 IT기술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2019 이베이 앰플리파이 컨퍼런스 현장. / 이베이코리아 제공
지안 페이(Jian Pei) 징둥닷컴 부사장은 ‘징둥닷컴에서의 빅데이터 플랫폼 활용’ 및 ‘데이터 기반 재고관리와 수요예측(‘스마트 서플라이 체인’)’을 통한 비즈니스 효율과 이익 극대화 사례를 소개했다.

바오리앙 루(BaoLiang Lu) 상하이 자오퉁 대학 교수는 ‘이커머스에 접목 가능한 정서지능(Emotional Intelligence)’연구 내용을, 스티븐 리(Steven Li) 이베이 차이나 데이터 솔루션&서비스 디렉터는 ‘증강 분석 프로덕트(Augmented Analytics product)’를 각각 발표했다.

이베이코리아 개발자 4명은 ▲클라우드 ▲빅데이터 ▲서비스&애플리케이션 등과 관련된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대량 트래픽을 받을 수 있는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결제 관련 이상 현상을 탐지하는 AI 알고리즘 개발 등의 연구 주제로 참석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연구 논문을 전시하는 포스터 세션에도 ▲클라우드 ▲AI ▲광고플랫폼 분야의 5개 논문에 4명의 이베이코리아 개발자들이 참여했다. ▲광고와 큐레이션(추천)을 접목해 상품 연관성을 높이는 기술, ▲유저 행동 데이터를 취합, 패턴을 분석하는 광고 플랫폼 구조 개선, ▲클라우드 기반에서의 개발자 업무 효율성 개선 프로젝트 등의 주제를 다뤘다.

현은석 이베이코리아 CTO는 "첨단 기술 분야에서 진행한 다양한 개발 프로젝트 성과를 전세계 개발자와 공유할 수 있어 고무적이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