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IPTV 나온다”…KT, 보이는 AI 스피커 대전 ‘맞불’

이광영 기자
입력 2019.04.29 12:29 수정 2019.04.29 16:42
SK텔레콤이 시작한 ‘보이는 AI 스피커 대전’에 KT가 맞불을 놨다.

KT는 29일 셋톱박스에 화면(디스플레이)을 결합시켜 개인용 AI TV로 활용 가능한 ‘기가지니 테이블TV’를 선보였다.

기가지니 테이블TV는 경쟁사의 보이는 AI 스피커와 달리 IPTV를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인 제품이다. KT는 이같은 장점에 더해 기존 가격의 반값에 제품을 구입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통해 초기 고객 확보에 나선다.

김채희 KT AI사업단장이 29일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 사옥에서 열린 기자설명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 이광영 기자
KT는 29일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 사옥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국내 최초 일체형 AI TV 기가지니 테이블TV와 AI 사업전략을 발표했다.

기가지니 테이블TV는 스마트패드와 비슷한 11.6인치 디스플레이를 갖췄고, 유선랜 없이 와이파이 연결로 이용 가능하다. 올레 tv의 모든 실시간 채널과 주문형 비디오(VOD)를 즐길 수 있고, 홈IoT 제어와 지니뮤직 음악감상이 가능하다. 날씨 확인, 스케줄 관리 등 홈비서 기능과 함께 어린이, 교육, 요리, 쇼핑 등 특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준기 KT AI기술담당 상무는 "단순 음성인식 AI 스피커로는 직관적인 정보를 전달하기 어려워 세계적으로도 보이는 스피커가 나오는 추세다"라며 "테이블 TV라고 이름을 붙인 이유는 IPTV를 제공할 수 있어서다"라고 말했다.

KT는 2018년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기가지니 AI 스피커를 AI 호텔에 설치했다. 이를 사용한 고객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B2C용 제품 개발을 계획했다.

김채희 KT AI사업단장은 "고객 반응이 좋았던 기가지니 호텔 단말에 11.7인치 화면으로 IPTV 서비스까지 누릴 수 있는 형태로 만들었다"며 "경쟁사 대비 비싸지만 하드웨어나 서비스 측면에서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KT는 개인화 음성합성(P-TTS) 기술에 기반해 기가지니가 부모의 목소리로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는 ‘내 목소리 동화’를 기가지니 테이블TV로 선보인다.

KT가 상용화한 P-TTS는 30분에 걸쳐 300개의 샘플 문장을 녹음하면 발화 패턴과 억양을 학습해 자연스러운 목소리를 구현해준다. KT는 5월까지 신청을 받아 300명의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후 이용자 반응을 토대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기가지니 테이블TV는 5월 2일 출시된다. 단말가격은 39만6000원이다. 올레 tv를 시청하기 위해선 IPTV 이용료를 부담해야 한다. 하지만 KT는 반값 초이스 등 할인 프로그램을 이용해 고객의 구매 부담을 최대한 낮출 계획이다. SK텔레콤의 보이는 AI 스피커 ‘누구 네모’는 7인치 디스플레이에 가격은 19만9000원이다.

최준기 KT AI기술담당 상무는 "반값 초이스의 경우 고객이 10만원대로도 구매 가능토록 준비 중이다"라며 "내 목소리 동화는 서비스 구현에 돈이 많이 들었는데 유료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채희 KT AI사업단장이 29일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 사옥에서 열린 기자설명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준기 KT AI기술담당 상무·김채희 AI사업단장·임미숙 KT 서비스연구소 AI기술&HCI담당 상무. / 이광영 기자
KT는 최근 AI서비스 기가지니 가입자가 165만을 넘어섰다며, 3분기 내 가입자 200만명 달성을 예상했다. 연내 기가지니 테이블TV 가입자는 시장 초기인 점을 감안해 높게 잡지 않았다.

최준기 KT AI기술담당 상무는 "구체적인 목표를 잡지 않았지만 전체 가입자 200만명 중 기가지니 테이블TV 고객은 연내 10만명 아래 수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KT는 간담회에서 기가지니 단말 없이 다른 제조사의 단말에서 기가지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기가지니 인사이드'를 공개했다. 이 모듈은 상반기 중으로 출시된다.

기가지니는 냉장고, 안마의자, 에어컨 같은 가전제품과 차량, 스마트홈 단말에 탑재돼 기가지니 호출어 기반 서비스를 제공한다 .

최준기 KT AI사업단 상무는 "가전업체 3∼4곳과 협업을 추진 중이다"라며 "현재 인사이드 모듈은 음성 기반이지만 향후 영상 기반으로 업그레이드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