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사막 국내 서비스 펄어비스가 직접…' 카카오게임즈 DB 이관 합의

박철현 기자
입력 2019.04.29 15:19
PC온라인 게임 ‘검은사막’ 국내 서비스가 카카오게임즈에서 펄어비스로 바뀐다. 카카오게임즈와 펄어비스는 ‘검은사막’의 국내 서비스 및 이용자 게임 데이터(DB) 이관을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검은사막’의 국내 서비스 계약 종료에 따라 양사는 이용자의 게임 데이터를 카카오게임즈에서 펄어비스로 이관하는데 합의했다.

이용자들은 게임 데이터 이관 신청 페이지에서 이관 신청 절차를 통해 자신의 기존 캐릭터 그대로 ‘검은사막’을 즐길 수 있다. 이관 신청은 4월 29일부터 12월 31일까지 진행된다. 이용자들은 오는 5월 30일까지 데이터 이관 신청을 하면 특별한 혜택이 주어진다.

검은사막 온라인 게임 공식 이미지. / 카카오게임즈 제공
‘검은사막’ 국내 서비스는 5월 30일부터 펄어비스가 맡아 진행된다.

김상구 카카오게임즈 PC퍼블리싱 본부장은 "그 동안 카카오게임즈의 ‘검은사막’을 성원해 준 이용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국내 서비스 및 데이터 이관 절차가 마무리 될 때까지 이용자분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서비스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만 펄어비스 사업총괄 본부장은 "’검은사막’을 더욱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이용자들과 더욱 소통하고 서비스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검은사막 출시부터 함께 힘써준 카카오게임즈에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카카오게임즈와 펄어비스는 2014년 12월 ‘검은사막’의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4년 4개월간 서비스를 이어왔다. 이 과정에서 200회 이상의 콘텐츠 업데이트와 총 17개의 캐릭터를 선보였다. 2017년 신규 캐릭터 ‘란’ 업데이트 이후 동시 접속자수 40% 이상 상승 효과를 거두는 등 다양한 성과를 이뤄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