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술로 예술품 경매 이력 관리한다”

유진상 기자
입력 2019.04.30 11:02
한화시스템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예술품의 경매 이력 관리를 돕는다.

한화시스템은 국내 미술 경매사인 서울옥션의 IT 관계사 블루인덱스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예술품 정보를 투명하게 거래하는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 1차 구축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이 블루인덱스와 개발한 블록체인 기반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 화면. / 한화시스템 제공
양사는 올해 1월부터 ‘아트와 테크놀로지의 만남’이라는 슬로건 하에 협업을 진행했다. 이번에 1차 구축된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은 미술품, 조각상, 아트토이, 피규어 등 다양한 예술품 거래 정보를 통합 제공하는 서비스다. 경매 업계 전문가들이 대상이다. 양사는 이들의 의견을 듣고 개선점을 보완하는 과정을 거친 후 올해 하반기 정식으로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이번 협업에서 한화시스템은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에 적합한 블록체인 기술을 기획, 개발, 적용하는 부분을 맡았다. 블루인덱스는 서울옥션이 20년 간 미술 시장에서 축적한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데이터를 수집, 분석해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사업모델을 제시,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또 이번 플랫폼에는 가상화폐가 적용돼 경매 예술품 정보를 거래할 때 사용된다. 한화시스템 측은 "거래 과정에서 높은 보안수준과 안전성이 보장될뿐 아니라, 정보를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든 거래에 참여할 수 있어 다양한 데이터가 유입될 수 있다"며 "예술품 전문가가 직접 데이터를 검수하기 때문에 정보의 신뢰성이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한화시스템은 블루인덱스와 함께 올해 하반기 중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 정식 오픈을 위해 지속적인 기술 개발 및 기능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나아가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모델을 지속 발굴해 예술품 시장 저변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경한 한화시스템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한화시스템 블록체인 역량을 최초로 사업화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을 시작으로 한화시스템 블록체인 기술을 다양한 분야에 접목하고 사업영역을 확대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시스템은 2017년부터 블록체인 분야를 전략사업영역으로 선정하고 핵심 기술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했다.

블루인덱스는 미술 시장에 특화된 데이터 분석 스타트업으로, 투명하고 신뢰 높은 미술 시장 생태계 구축이 목표다. 서울옥션 해외경매대행서비스에 실시간 데이터 분석 자료를 제공, 서비스 시행 5개월 만에 경매대행 누적금액 148억원(2018년 11월 기준)을 달성하는데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