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송당한 SK이노베이션 “인재 확보·영업활동 투명하고 공정했다”

최용석 기자
입력 2019.04.30 12:17
SK이노베이션이 미국 현지에서 소송을 건 LG화학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모든 인재 채용 과정과 영업활동에 문제가 없었고, 그로 인한 기술 및 영업비밀 유출도 없었다는 설명이다. 이후 관련 내용을 정확히 파악하고 필요한 법적인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LG화학은 29일(현지 시각) 미국 델라웨어 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 현지 법인을 상대로 영업비밀 유출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이 자사의 핵심 인력을 대량으로 빼갔으며, 그로 인해 핵심 기술과 영업 비밀이 대량으로 유출됐다고 주장했다.

SK이노베이션은 자사의 모든 인재 채용 과정이 국내외에 걸쳐 투명한 공개채용 방식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경력자들의 이직도 모두 당사자들의 의사에 따른 것으로 문제없다는 주장이다. 핵심인 2차전지 사업 역시 높은 기술력과 제품력을 기반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경쟁을 통해 정당한 영업 활동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K이노베이션 측은 이번 소송에 대해 "기업의 정당한 영업활동에 대한 불필요한 문제 제기"라며 "국내 이슈를 외국에서 제기함에 따라 국익 훼손 등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최근 2022년부터 2029년까지 폭스바겐 전기차에 들어갈 차량용 2차전지 물량을 수주했다. 이를 위해 미국 조지아주에 1조원을 들여 현지 배터리 공장을 세우고 있다. 오는 2023년에는 글로벌 배터리 업계 3위로 올라선다는 계획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