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미디어 헬스케어 방송 키운다'…아프리카TV 프릭엔-가천대 길병원 맞손

박철현 기자
입력 2019.05.02 13:13
프릭엔이 가천대 길병원과 함께 1인 미디어 헬스케어 콘텐츠 개발에 나선다.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릭엔은 가천대 길병원 인공지능 암센터에서 가천대 길병원 인공지능병원 추진단과 '1인 미디어 헬스케어 콘텐츠 공동제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양측은 ‘1인 미디어 헬스케어 콘텐츠’를 통해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건강지식들을 쉽고 편리하게 나눌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또한, 최근 새롭게 주목 받고 있는 '인공지능 의료기술'에 대한 지식도 함께 공유할 예정이다.

프릭엔은 가천대 길병원 의료 실무진이 강사로 나서는 교육 프로그램 'Healthy Lives(헬씨 라이브)'를 오는 5월 중순 첫 선보인다. 'Healthy Lives'는 아프리카TV와 프릭엔의 전문 강의 채널 '아프리칼리지'에서 라이브로 시청할 수 있다.

'1인 미디어 헬스케어 콘텐츠 공동제작' 업무협약 현장 사진. / 프릭엔 제공
'Healthy Lives'의 첫 강사로는 가천대 길병원 인공지능병원 추진단 이언 단장이 나서 ‘손떨림병’과 ‘파킨슨병’에 대한 건강지식을 소개할 계획이다. 병원 방문이 어려운 환자들도 채팅을 통해 전문의와 실시간으로 상담을 할 수 있어 나에게 필요한 의료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Healthy Lives'에선 가천대 길병원이 국내 최초로 도입한 인공지능(AI) 암 진단 기술에 대한 내용도 다뤄질 예정이다. 이를 통해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공지능 의료기술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프릭엔은 의사와 환자가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언제 어디서든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1인미디어 의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