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LG화학 인력은 자발적 입사...인력 빼오기 아니다'

최용석 기자
입력 2019.05.03 09:33 수정 2019.05.03 13:36
SK이노베이션은 최근 논란이 뜨거운 LG화학의 인력 유출 문제 제기에 대해 ‘자발적 입사’라는 반박 입장을 3일 밝혔다. LG화학의 법적 조치에 맞서 법적 대응도 나설 방침이다. 차량용 배터리 시장에서 두 회사의 신경전이 결국 법정 싸움으로 이어질 모양새다.

SK이노베이션은 개인별 접촉 채용이 아닌 공개채용으로 진행한 만큼 채용에 어떠한 문제도 없다는 설명이다. 이를 반영, 경력직 채용자에 대해 ‘전 직장 정보 활용금지’ 서약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원 당시와 채용 후 두 번에 걸쳐 받는 서약서에는 내용을 지키지 않을 경우 채용을 취소한다는 조항이 들어있다는 설명이다.

SK이노베이션은 이날 기술유출 의혹도 반박했다. 자사의 배터리 개발기술과 생산 방식이 경쟁사인 LG화학 방식과 달라 기술이나 영업비밀 유출 자체가 불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이미 지난 1996년부터 1조원 이상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한 만큼 인력 빼 오기를 통한 영업비밀 침해가 성립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경쟁사가 자료로 제시한 ‘프로젝트 참여 내용’ 문건도 채용 지원자들이 자신의 성과를 입증하기 위해 정리한 자료라고 설명한다. 자사 기술과 비교해 새로울 것이 없는 만큼 모두 파기했다고 밝혔다.

올해 초 5명의 전직자에 대한 대법원의 전직 금지 가처분 판결은 대상자들이 경쟁사와 ‘2년간 전직 금지 약정’을 맺었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SK이노베이션은 경쟁사가 이 판결 내용을 영업비밀 침해로 오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전기차 시장은 업계 모두가 선의의 경쟁을 통해 공동으로 발전해야 할 시점이다. 이런 식의 경쟁사 깎아 내리기는 누구에게도 도움이 안될 것"이라며, "SK이노베이션은 경쟁사가 멈추지 않고 계속한다면 고객과 시장 보호를 위해 법적 조치등을 포함한 동원 가능한 모든 수단을 다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