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제주서 친환경 운송차 도입 MOU 체결

안효문 기자
입력 2019.05.08 14:29
현대자동차는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행사장에서 제주 친환경 운송차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 / 현대자동차 제공
이번 협약은 현대차를 비롯, 우체국물류지원단, 현대캐피탈, 대영채비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제주 내 운행 중인 우체국 운송차를 하반기 출시 예정인 포터 EV로 전환할 방침이다. 포터 EV는 택배 등 도심 운송 업무에 적합하도록 개발된 전기 상용차다.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버튼식 시동, 전동식파킹브레이크(EPB) 등 편의품목을 기본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우체국물류지원단은 제주도에 있는 우체국 경유차를 포터 EV로 전환하는 역할을 맡는다. 현대캐피탈은 차량 도입을 위한 임대서비스와 유지관리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대영채비는 제주 내 초고속충전기 설치 등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11일까지 전기차 엑스포에 최근 출시한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 친환경차를 전시하고, 찾아가는 충전서비스 등 전기차 특화 서비스를 소개할 계획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