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영국 기업에너지부와 협력 강화…수소사회·친환경에너지 교류

차주경 기자
입력 2019.05.16 13:19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15일(현지시각)영국 런던에서 관계자를 만나 산업·에너지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영국 기업에너지부 앤드류 스티븐슨(Andrew Stephenson) 국무차관, 알렉스 치솜(Alex Chisholm) 사무차관과 함께다.

양국은 산업정책 방향을 공유한다. 이어 4차 산업혁명에 함께 대응하기 위해 ▲AI·빅데이터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바이오 등 미래형 신산업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구체적인 기술협력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400만파운드(61억원) 규모 한·영 공동펀딩형 R&D 프로그램을 올해 착수한다. 하반기 서울에서 국장급 실무협의회 한·영 과학기술혁신파트너쉽 위원회도 연다.

논의중인 산업부(왼쪽)·영국 관계자. / 산업부 제공
양국 차관은 기후변화 대응, 청정에너지 확대를 위해 수소경제, 재생에너지 등으로 에너지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한국은 수소차와 연료전지, 영국은 수전해 분야에 각각 강하다. 풍력, 태양광 등 영국의 선진 재생에너지 정책도 배운다.

양국은 산업 및 에너지협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기존 국장급 협의체 외에 한국 산업부·영국 기업에너지부 고위급 협의채널 개설도 검토할 예정이다.

정부는 양국간 통상관계 연속성이 확보되도록 한·영 FTA 적기 체결을 추진 중이다. 한국 기업이 브렉시트에 선제 대응하도록 기업지원 체계도 강화하고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