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피스 헤드폰, 첫 가격인하 "아직도 비싸다?"

이윤정 기자
입력 2019.05.20 07:16 수정 2019.05.20 07:19
마이크로소프트가 자사의 온라인 스토어에서 블루투스 헤드폰인 ‘서피스 헤드폰’을 공식 가격인 349달러(41만7000원)에서 100달러(11만9000원) 인하했다.

18일(현지시각) IT 정보매체 더버지 등 외신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해 11월 서피스 헤드폰을 출시한 이래 처음으로 가격을 인하한다고 밝혔다.

서피스 헤드폰. / 마이크로소프트 온라인 스토어 갈무리
가격 인하 소식을 접한 미국의 독자들은 "여전히 서피스 헤드폰 가격이 100달러 더 인하되길 바란다", "다른 색상이 있었더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더버지도 자신들의 리뷰에서 무선 성능과 노이즈 캔슬링 기능은 뛰어나지만, 전체적으로 음질은 다소 아쉽다고 평가한 바 있다.

서피스 헤드폰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인공지능 플랫폼인 코타나가 내장되어 있어 음성명령으로 다양한 핸즈프리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애플의 시리나 안드로이드의 구글 어시스턴트와도 함께 작동한다. 이 제품은 양쪽 다이얼을 사용해 볼륨 및 13단계의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지원한다. 또한 여러 페어링 된 장치 간의 스마트 스위칭 및 USB-C 충전을 지원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해 10월 미국 뉴욕에서 미디어 행사를 열고 서피스 프로6, 서피스 랩탑2 및 서피스 헤드폰 등 서피스 디바이스를 발표했다. 이들 제품 중 서피스 헤드폰을 제외하고 서피스 프로6와 서피스 랩탑2는 올해 1월부터 국내서도 판매하고 있다.

한편, 외신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서피스 헤드폰에 이어 서피스 디바이스로 애플의 에어팟과 경쟁할 무선 이어폰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