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픽업이 포드 F-150보다 좋을 것…가격은 5만달러 미만"

안효문 기자
입력 2019.06.05 14:02
테슬라가 이르면 2019년 여름 전기 픽업 트럭을 출시한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신차가 포드 F-150 등 기존 픽업 트럭보다 우수한 성능을 갖추고, 가격도 5만달러(한화 약 5900만원)를 넘기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테슬라 전기 픽업 트럭 이미지. / 테슬라 제공
5일 일렉트렉오토블로그 등 외신은 주말 일론 머스크 CEO가 팟캐스트에 출연, 출시를 앞둔 신형 전기 픽업 트럭에 대한 정보를 공개했다고 전했다. 머스크 CEO는 신차가 1회 충전 후 주행가능거리 400~500마일(약 640~800㎞), 다이내믹 서스펜션을 적용한 듀얼모터 전륜구동 파워트레인, 성인 6명 이상이 편안하게 탑승할 수 있는 넉넉한 실내공간 등을 소개했다.

일론 머스크 CEO는 신차 가격을 5만달러 이하로 유지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머스크 CEO는 "신차 가격은 5만달러 미만, 최대 4만9000달러를 넘기지 않으려고 한다"며 "더 비싼 버전의 트럭도 존재하겠지만, 소비자들이 이 가격대에서 정말 훌륭한 트럭을 구매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신형 픽업과 관련 SF영화 ‘블레이드 러너'에 나올법 한 미래지향적 디자인을 선보일 것이라고 재차 확인했다. 전기 픽업 프로젝트가 공개됐을 때부터 머스크가 강조해온 부분이다. 그는 "픽업 트럭으로서 실용성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일반적인 트럭처럼 보이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전통적인 픽업 마니아들에겐 불편할 수 있겠지만, (테슬라의 신차는) 모든 사람들을 위한 것은 아니다. 실차가 공개되면 꽤나 공상과학적으로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머스크가 신형 픽업의 성능을 너무 과신하는 것 아니냐는 경계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머스크는 방송을 통해 "기존의 어떤 픽업트럭보다 성능이 뛰어날 것이다"라며 "기능적으로 포드 F-150보다 우수하고, 역동성은 포르쉐 911보다 뛰어난 차로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연초 모델Y 제품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고 있다. / 테슬라 제공
한편, 머스크는 올해 초 대형 전기트럭 모델Y 공개 현장에서 전기 픽업 트럭 개발 현황을 전했다. 당시 그는 올해 초 전기 픽업 트럭을 선보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