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8K 디스플레이 서밋 전개…8K 기술·유행·표준화 다뤄

차주경 기자
입력 2019.06.12 09:31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8K 디스플레이 서밋’ 행사를 열고 8K 기술 유행과 로드맵을 제시했다.

디스플레이 장비·영상 제작·기술 전문 매체 등 업계 전문가 100명쯤이 참석한 이번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8K 기술과 시장 현황 ▲8K 콘텐츠 생태계 ▲8K 심화 기술 세션을 마련했다.

자리에 모인 업계 전문가들은 ▲명암비 최적화 기술 HDR10+ ▲5G ▲화질을 유지한 채 용량을 줄이는 영상압축코덱 ▲인공지능 해상도 향상 기술(AI업스케일링) 등 8K 관련 기반 기술을 논했다.

삼성전자 8K 디스플레이서밋 현장. / 삼성전자 제공
이번 행사에서는 삼성전자와 파나소닉, TCL과 AUO 등 주요 TV 제조사들이 모여 결성한 8K 협의체(8K Association)의 경과와 향후 계획도 공개됐다. 이들은 향후 8K 표준화 기반을 마련하고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이효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8K TV는 초고화질의 시청 경험을 앞세워 대세로 자리 잡을 것이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