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국-스웨덴 연결 5G 영상 전송 시연

유진상 기자
입력 2019.06.16 17:50
KT는 스웨덴 국빈 방문 행사에 참여해 한국과 스웨덴을 5G로 연결하는 ‘5G 스카이십(skyship)’과 고품질 영상통화 서비스 ‘나를(narle)’ 시연을 선보였다고 16일 밝혔다.

스웨덴 스톡홀름과 5G로 연결된 KT ‘5G 스카이십’이 서울 광화문 광장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 KT 제공
6월 14일 스웨덴 스톡홀름에 위치한 에릭슨 시스타(Kista) 연구소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스웨덴 국왕 외 정부 및 통신 분야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한국과 스웨덴 기업 간 기술 협력을 통한 5G 서비스를 소개하는 시연이 진행됐다.

KT는 이날 행사에서 5G 기반 서울과 스웨덴 스톡홀름을 실시간 연결해 지연없는 원격 조종 시연을 선보였다. 광화문 광장 상공을 비행하는 ‘5G 스카이십’이 촬영한 고해상도 영상을 KT 5G 네트워크와 국제 회선을 통해 스톡홀름 행사장으로 실시간 전달했다. 또 스웨덴 행사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스웨덴 국왕이 서울에서 비행 중인 ‘5G스카이십’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으로 서울의 야경을 감상했다.

이번 행사는 문재인 대통령 스웨덴 국빈 방문 행사 일환으로 양국 5G통신 분야 상생 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올해 수교 60주년을 맞이한 한국과 스웨덴은 통신 분야에서 인연이 깊다.

우리나라 통신 역사는 대한제국 시절 한성전보총국(현 KT 전신) 개국으로 시작됐다. 당시 고종 황제가 사용했던 교환기·전화기가 스웨덴 통신장비 제조사인 에릭슨 제품이었다. KT는 3G와 LTE에서도 에릭슨 장비를 도입·운용해온 데 이어 지난 평창 5G 시범서비스와 올해 시작한 5G 상용 서비스에도 에릭슨 5G 장비를 도입하는 등 통신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아울러 이날 KT는 5G기반 고품질 영상통화 ‘나를(narle)’ 서비스를 시연했다. 한국과 스웨덴을 5G로 연결하는 실시간 영상통화 시연이다. 나를은 KT가 지난 4월 5G 상용서비스 출시와 함께 선보였다. 3D아바타, 증강현실(AR) 이모티커 등의 꾸미기 기능을 활용해 자신의 모습을 원하는 대로 설정할 수 있다. 최대 8명까지 동시에 그룹 영상통화가 가능하다.

이번 시연은 한국-스웨덴을 연결하는 첫 5G 영상통화라는 데 의미가 있다. 이를 기념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스웨덴 대표팀 자원봉사자로 활동했던 한국외대 학생과 평창 5G 시범서비스를 위한 5G 기술 개발 전 과정을 함께 했던 KT 직원이 영상통화에 참여했다. 한국과 7600km 떨어진 스웨덴 현지에는 ‘나를(narle)’ 증강현실(AR) 이모티커를 사용하며 KT 5G 네트워크를 통해 한국과의 지연 없는 고품질 영상통화를 체험했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사장)은 "이 자리는 오랜 기간 이어온 한국과 스웨덴 양국간 기술협력으로 5G 기술 성과를 선보였다"며 "KT는 앞으로도 글로벌 제조사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세상을 변화시키는 혁신적인 5G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