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혁신성장기업에 5년간 33조원 지원

유진상 기자
입력 2019.06.17 14:56
우리금융그룹이 핀테크 등 혁신성장기업에 향후 5년간 33조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우리금융그룹은 서울 중구 본사에서 혁신금융추진위원회 1차 회의를 열고 창업·벤처·중소기업 등 혁신성장기업에 33조원을 투입키로 하는 등 혁신성장기업 지원을 가속화한다고 17일 밝혔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 우리금융그룹 제공
혁신금융추진위원회는 우리금융그룹이 5월15일 출범한 조직으로 손태승 회장이 위원장을 맡고 그룹사 CEO가 위원으로 참여한다. 전문성 확보를 위해 위원회 산하에 그룹사 임원을 단장으로 하는 여신지원, 투자지원, 여신제도개선, 핀테크지원 등 4개 추진단을 두고 분야별로 혁신성장기업에 대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이번 1차 회의에서는 각 추진단별 2019년 추진과제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또 그룹사가 협업해 혁신성장기업과 핀테크기업 지원을 지속 추진키로 했다.

여신지원추진단은 그룹사 관련 부서들과 함께 보증기관과 연계지원 강화, 혁신성장기업 우대 및 맞춤형 상품 출시 등을 통해 혁신·창업·사회적 기업에 올 해 5조4000억원 지원을 포함 향후 5년간 31조1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기업금융에 강한 우리은행을 중심으로 그룹사가 협업해 혁신성장기업을 미래성장동력으로 적극 발굴 지원할 계획이다.

투자지원추진단은 우리종금, 우리PE자산운용과 함께 혁신성장기업 직접투자, 그룹주도 혁신성장펀드 조성, 정부주도 혁신모험펀드 간접투자 등 혁신성장지원 3종 프로그램 중심으로 향후 5년간 2조1000억원을 혁신성장기업에 지원할 예정이다. 7월 우리은행을 중심으로 우리종금을 출자하고 우리PE자산운용이 운용하는 그룹 혁신성장펀드를 10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이 펀드에는 거래기업까지 참여해 혁신성장기업 지원을 함께할 것으로 기대한다.

여신제도개선추진단은 전 그룹사 여신정책, 리스크관리 조직이 참여해 일괄담보제 도입과 우수기술 보유기업 신용평가 개선, 신기술·신사업 분야 심사역량 강화 등 과제를 개선한다.

핀테크지원추진단은 그룹사 디지털부서와 함께 핀테크 기업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 이종산업과 융합 등을 통해 혁신적 금융서비스 발굴에 나서기로 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우리금융그룹은 120년 간 기업에 금융을 원활하게 지원하면서 경제발전에 기여해 왔다"며 "우리 경제 돌파구인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조력자 역할을 선도적으로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앞으로 매월 추진단별 자체 성과분석과 함께 분기별로 그룹 경영협의회에서 진행현황을 점검해 전방위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