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슨, 5G 단독모드 SW 출시…“선택 폭 넓히겠다"

류은주 기자
입력 2019.06.19 19:10
에릭슨이 5G 구축 옵션을 확장할 수 있는 새로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솔루션을 선보였다.

에릭슨은 19일 스탠드얼론(SA) NR 소프트웨어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5G SA(Standalone) NR 소프트웨어는 5G 구축을 용이하게 하고 5G의 초저지연성과 개선된 커버리지 등을 제공한다. 현재는 5G 서비스 초창기기 때문에 4G(LTE)와 5G를 동시에 사용하는 NSA(Non-Standalone) 방식의 규격을 사용한다. 하지만 독자적인 5G 시대가 본격화되면 호환이 필요 없는 5G 단독모드인 SA방식으로 전환된다.

에릭슨 로고. / 에릭슨 제공
에릭슨 한 관계자는 "통신사들과 구체적인 물량과 수량을 정해서 계약을 맺지 않고, 향후에 정하기로 하고 전체 로드맵을 선계약하는 경우들이 있다"며 "통신사들 대부분 향후 NSA에서 SA로 연결을 할 것이기 때문에, 더 간단하고 원활하게 구축을 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구축옵션을)더 많이 출시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에 선보인 새 소프트웨어는 이미 구축된 에릭슨 라디오 시스템 하드웨어에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만으로 적용할 수 있다. 또한, 에릭슨의 5G 듀얼 모드 클라우드 코어 솔루션과 결합되며, 네트워크 슬라이싱도 지원한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물리적 네트워크를 논리적으로 구분해 다양한 5G 서비스의 품질을 보장하는 기술이다.

에릭슨은 저대역에서 중‧고대역 NR과 결합해 커버리지와 용량을 확장하는 ‘인터밴드(Inter-band) NR 캐리어 어그리게이션’ 기능도 선보였다. 해당 기능은 실내 및 커버리지가 취약한 지역의 네트워크 속도를 향상시킨다.

또 에릭슨은 엔드투엔드 통합 관리를 지원하는 분산형 클라우드 아키텍처 ‘에릭슨 엣지 네트워크기능가상화인프라(NFVI)’도 내놓았다. 분산형 클라우드 서비스는 서비스 제공자가 새로운 소비자 및 기업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