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블록체인 '착한페이' 울산 지역화폐 울산페이 사업자로

차주경 기자
입력 2019.07.07 10:17
KT는 8월 발행되는 연간 300억원 규모의 울산광역시 지역화폐 ‘울산사랑상품권(울산페이)’ 운영대행 사업자로 선정되었다고 7일 밝혔다.

KT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는 블록체인 기술로 만들어진다. 불법 현금화를 비롯한 기존 지류형 지역화폐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울산 지역 내에서만 거래할 수 있도록 했다.

모바일 앱 기반의 QR 결제 시스템과 카드 결제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해 간편하게 쓸 수 있다. 중소상공인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결제금액을 은행계좌로 실시간 현금환전 할 수 있도록 했으며 수수료도 없다.

KT 울산사랑상품권 소개 사진. / KT 제공
KT와 울산시는 울산지역 중소상공인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울산사랑상품권 설명회를 진행하고 가맹점을 모집한다. 8월부터는 연간 300억원 규모의 울산사랑상품권 서비스가 시작되며 향후 각종 정책수당 발행도 추가 검토할 계획이다.

서영일 KT 블록체인 비즈 센터장 상무는 "수백억원의 금융거래가 발생하는 지역화폐 사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보안이 가장 중요하다"며 "KT는 블록체인 기반의 착한페이를 통해 전국 지자체 주요 사업 지역화폐를 안정적으로 운영,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