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건조기 콘덴서 심려 송구…10년 보증하겠다"

차주경 기자
입력 2019.07.09 10:52 수정 2019.07.09 11:03
LG전자는 9일 의류건조기 콘덴서 오염 문제 해결책으로 10년 무상보증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의류건조기 동작 원리상 콘덴서에 습기와 먼지가 낄 수 밖에 없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자동세척 기능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콘덴서는 날카로운 부품으로 만들어져 씻기 어려운 만큼, 건조기 동작 시 발생한 물로 자연스럽게 세척하는 원리다.

하지만, 최근 많은 소비자가 LG전자 의류건조기 일부 모델의 콘덴서 자동세척 기능이 제대로 동작하지 않아 심하게 오염된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LG전자 의류건조기 동작 사진. / LG전자 제공
LG전자측은 콘덴서에 먼지가 조금 끼더라도 성능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소비자가 제기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의류건조기의 자동세척 콘덴서를 구입 후 10년간 무상보증한다고 밝혔다.

기간 내 LG전자 서비스에 연락하면 엔지니어가 출장, 제품 상태를 점검하고 무상 서비스를 실행한다.

LG전자측은 "소비자에게 염려를 끼친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의견을 겸허하게 듣고 고쳐야 할 점이 있으면 적극 연구개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