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4차산업혁명실천연합 출범…산업 진흥과 발전 이바지 목표

유진상 기자
입력 2019.07.10 18:54
4차산업혁명 전문가가 모여 4차산업혁명을 추진하는 전국 규모 민간 단체 ‘4차산업혁명실천연합’이 출범했다.

4차산업혁명실천연합은 "최근 총회를 거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허가를 받아 사단법인 명칭과 목적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이전 사단법인은 2013년 10월에 설립돼 ‘ICT를 통한 전 산업 분야 진흥과 발전에 이바지함’이 목표였다. 앞으로는 ‘국가의 4차산업혁명 발전에 기여하고자 4차산업혁명에 관한 이론, 정책의 연구 교육 및 신직업 창출, 취업 등을 통한 전 산업 분야의 진흥과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4차산업혁명실천연합 총회 후 주요 임원과 회원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에서 3번째 문형남 회장, 4번째 문상주 이사장이다. / 4차산업혁명실천연합 제공
4차산업혁명실천연합 공동대표에는 문상주 이사장과 문형남 회장이 선임됐다. 고문에는 임주환 전 ETRI 원장이 추대됐다. 김수욱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는 사단법인 부설 4차산업혁명연구소장을 맡았다.

4차산업혁명실천연합은 첫 사업으로 ‘4차산업혁명 최고위과정’을 개설하고 운영했다. 7월 18일 1기 수료식을 한다. 사단법인은 9월 5일부터 11월 27일까지 3개월간 진행하는 ‘4차산업혁명 최고위과정’ 2기를 개설할 예정이다. 7월 15일부터 접수를 받는다.

문형남 회장은 "4차산업혁명실천연합은 민간을 대표하는 4차산업혁명 교육·연구 단체"라며 "정부 4차산업혁명 정책 입안 등에 적극 협력해 우리나라가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