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 韓 AI 투자 확대…3200억원 규모 펀드 조성

차현아 기자
입력 2019.07.22 13:57 수정 2019.07.22 14:04
소프트뱅크가 3200억원 규모의 신규 펀드를 조성했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에 투자할 자금이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이 외친 AI 혁신에 본격 나선 모양새다.

손정의 회장. / 조선DB
소프트뱅크벤처스는 22일 약 3200억원 규모의 '그로스엑셀러레이션펀드' 1차 마감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 펀드에 소프트뱅크그룹과 국민연금공단, 국내외 투자기관 및 기업 등이 참여했다. 연내 추가 자금 모집을 거치면 최대 4000억원 규모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새로 조성한 자금을 한국 중심의 아시아 지역 AI 기술을 활용한 스타트업 및 시장 혁신에 집중하는 초기 기업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는 "AI 분야를 중심으로 미래를 바꿔가고자 하는 초기 기업에 기대가 크다"라며 "AI 기술 기업을 적극 발굴하고, 소프트뱅크그룹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소프트뱅크그룹 100% 자회사로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그룹 내 초기 벤처투자를 담당한다. 이번 펀드 조성으로 소프트뱅크벤처스 총 운용자산은 약 1조3000억원이 됐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