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생활 금융 전문 ‘네이버파이낸셜' 설립

차현아 기자
입력 2019.07.24 18:33 수정 2019.07.24 18:40
네이버가 온라인 쇼핑과 결제를 중심으로 한 생활 금융 전문 플랫폼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이를 위해 네이버페이 CIC(사내독립기업)를 분사한다는 계획이다.

24일 네이버는 네이버페이 CIC를 떼어내 네이버파이낸셜 주식회사(가칭)를 설립한다고 공시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임시 주주총회 승인 절차를 거쳐 11월 1일 공식 출범할 계획이다.

네이버파이낸셜 대표이사를 맡은 최인혁 네이버 최고운영책임자./ 네이버 제공
네이버파이낸셜은 금융 사업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전략적 파트너 관계인 미래에셋에서 5000억원 이상 투자를 받을 계획이다. 다만 금액과 시기는 미정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네이버파이낸셜은 결제라는 이용자의 적극적인 행위를, 금융과 쉽고 재미있게 연결하는 혁신적인 시도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사업 내용은 정해지지 않았다.

신규 법인의 대표이사는 최인혁 네이버 최고운영책임자(COO)가 맡는다. 최 COO는 네이버에서 기술과 비즈니스, 서비스 영역 등을 총괄해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