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효율적 공급망 관리 위한 새로운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김동진 기자
입력 2019.08.06 13:51 수정 2019.08.06 16:24
IBM이 글로벌 제조업체와 손잡고 효율적인 공급망 관리를 위해 새로운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한다.

IBM 이미지 / IBM 홈페이지 갈무리
5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은 IBM이 기존 수동적이고 번거로운 공급망 관리 절차를 개선하기 위해 새로운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보도했다. 블록체인 전문기업인 체인야드(Chainyard)가 IBM의 새로운 플랫폼 마련을 돕는다.

IBM이 구축하는 새 블록체인 플랫폼 이름은 ‘TYS(Trust Your Supplier)’다. 플랫폼 구축 사업에는 레노버, 노키아, 글락소스미스클라인, 시스코, 보다폰 등 글로벌 제조업체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네트워크에 자사 공급망 데이터를 올리는 방식으로 데이터 확장을 돕는다.

IBM에 따르면 TYS는 공급업체 신원 확인을 위해 블록체인상에서 디지털 패스포트를 발급한다. 디지털 패스포트를 발급받은 공급업체들은 네트워크 내에서 허가(permissioned)된 모든 구매자와 정보를 공유한다. 구매자와 공급업체가 신규계약을 맺을 때 드는 신원 확인 시간과 검증 비용을 대폭 줄인다.

던 앤 브래드스트릿, 에코바디스, 래피드레이팅스와 같은 제3의 신원 검증기관들은 해당 네트워크상에서 바로 외부 검증과 감사를 실시해 안전을 더한다.

마리 위크 IBM 블록체인 총괄책임자는 "기존 공급망 관리 방법은 ISO 인증, 은행 계좌 정보, 세금, 보험 관련 문서 등을 확인하려면 여러 절차를 거치는데다가 수동적이었다"며 "새로운 블록체인 플랫폼은 시간 소모를 줄이고 오류와 해킹 위험도 방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IBM이 블록체인 플랫폼을 자체 운영하면 신규 공급업체를 유치하는 데 필요한 시간이 70~80%까지 줄어든다"며 "관리 비용도 50%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한편 IBM은 세계 1만8500여개의 기업에 공급망을 공급하고 있다. IBM은 향후 북미에 있는 4000여개 공급업체에 새로운 블록체인 플랫폼 TYS를 시범 도입할 계획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