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제이엠게임즈, 120억원 유상증자…사업 강화·재원 확보

김형원 기자
입력 2019.08.12 16:13
와이제이엠게임즈는 최대주주 및 넷마블 등을 대상으로 120억원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신주 발행가액은 1410원이며, 납입일은 10월 15일이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최대주주인 민용재 대표 등이 75억원을, 2대 주주인 넷마블은 35억원을 투자한다.

와이제이엠게임즈는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된 자금으로 가상현실(VR) 및 모바일 게임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진동모터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와이제이엠게임즈는 5G 시대 개화와 VR 기기 확산으로 VR 콘텐츠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VR 관련 플랫폼과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업계 선두 자리를 유지한다는 전략이다.

진동모터 사업은 중국과 베트남에 있는 국외 생산 기지의 생산성 강화로 기존 스마트폰용 진동모터와 함께 다채로운 앱에 적용되는 진동모터를 개발해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지재복 와이제이엠게임즈 재무이사는 "이번 유상증자는 최대주주 지분 확대를 통한 책임경영 강화와 기존 사업 강화를 위한 재원 마련을 목적으로 진행됐다"며 "2대 주주인 넷마블의 증자 참여로 파트너십도 공고해졌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