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전경련 회장 "한중 경제계 힘 모으자"…3년만에 韓中재계회의 열려

김준배 기자
입력 2019.08.29 21:03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중국기업연합회와 공동 주최하는 ‘제12차 한중재계회의’가 29일 중국 산둥성에서 개막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2016년 7월 '사드 사태' 이후 3년 만에 열리는 것이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왼쪽)이 왕쫑위 중국기업연합회 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 자료 전경련
허창수 회장은 이날 만찬에서 "한국과 중국은 자유무역을 통해 성장한 무역 강대국이자 지리적으로는 물론 경제교류, 인적교류 등 모든 분야에서 가장 가까운 이웃"이라며 "중국이 선도하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상과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후속 협상 타결 등 자유무역질서의 회복을 위해 한중 경제계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 측에서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을 비롯해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 김영대 대성산업 회장, 김칠봉 대한해운 부회장, 박근태 CJ중국본사 대표, 황윤언 효성 부사장, 조인현 농심 부사장, LG상사 박용환 전무, 롯데·한화·코오롱·대한항공·이랜드·KT 중국법인장, 박병석 의원(한중의원외교협의회 회장)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