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SK이노베이션, 2년간 100여명 조직적 빼갔다"

김준배 기자
입력 2019.09.03 10:30 수정 2019.09.03 10:43
SK이노 "새로운 팩트도 없고 진흙탕 양상 원치 않아 대응 않기로"

SK이노베이션이 최근 2년간 LG화학 인력 100여명을 조직적으로 빼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LG화학은 3일 발표한 입장자료에서 "SK이노베이션의 비방과 여론 호도에 대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을 통해 진실을 밝히는 데 집중하려 했으나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이같은 주장을 펼쳤다. 최근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의 소송을 '국익훼손'이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서는 ‘어불성설’이라고 일침하기도 했다.

LG화학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경력직 공개채용 방식을 이용했지만, 실제로는 헤드헌터와 전직자들을 통해 특정분야 인력을 타깃으로 입사를 적극 권유했다. 계획적이고 조직적인 채용절차로 선발한 인원을 해당 직무 분야에 투입해 2차 전지 개발 및 수주에 활용한 것으로 LG화학은 보고 있다.

구체적으로 ‘SK이노베이션이 서류전형을 통과한 인원에게 LG화학 재직 시 참여한 프로젝트와 함께한 동료 전원 실명을 쓰도록 한 점' ‘면접전형에서 LG화학에서 습득한 기술이나 노하우 등을 집중적으로 질문한 사실’ 등을 인력 유출과 영업 비밀 침해 근거로 들었다.

LG화학은 또한 SK이노베이션이 제소당한 후에야 ‘입수한 이직자들의 입사 지원서 파기’ 입장은 합리적 해명이 아니라면서 구체적인 사유와 경위를 밝힐 것을 요구했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해외에서의 소송 제기에 대해 국익 훼손, 기술 유출 우려 등 근거 없는 주장을 하는 것은 국제 사법기관의 신뢰성과 LG화학의 의도를 고의로 폄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LG화학은 "이번 사건의 피해자는 우리"라며 "본질은 30여년 간 쌓아온 자사의 핵심기술 등 권리를 보호하고 건전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라며 설명했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측에서 "한번도 직접적 대화 요청을 해오지 않았다"며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SK이노베이션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손해배상 방안 논의 등을 들었다.

한편, LG화학의 강한 입장표명에 SK이노베이션은 맞대응을 자제하는 모습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새로운 팩트도 없고 진흙탕・소모전 양상이 되길 원치 않아 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했다"며 별도의 입장문도 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