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주방 스타트업 고스트키친, 92억원 투자 유치

차현아 기자
입력 2019.09.16 18:15 수정 2019.09.16 18:20
ICT 기반 스마트 공유주방 스타트업 고스트키친이 92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고스트키친은 올해 2월 21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한 후 6개월 만에 약 5배 규모의 신규 투자 유치했다. 누적 투자 유치액은 약 124억원이다.

이번 투자에는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메가인베스트먼트, IMM인베스트먼트, 데브시스터즈벤처스, 패스파인더H, 우미건설, 아이파트너스 등이 새롭게 동참했다. 기존 투자사인 패스트파이브와 슈미트는 후속 투자자로 참여했다.

./ 고스트키친 제공
고스트키친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전기·전자공학을 전공하고 우아한형제들에서 배민수산과 배민키친 서비스 런칭을 주도했던 최정이 대표가 창업한 배달 전문 공유주방 스타트업이다. 올해 7월 1호점 삼성점, 8월 2호점 강남역점을 오픈했다.

고스트키친에서는 서울 강남 역세권 풀옵션 프라이빗 키친(개별 주방)을 보증금 1000만~1200만원, 월 임대료 150만~170만원에 임차할 수 있다.

특히 고스트키친은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배달 앱을 통한 주문 접수부터 결제, 주문 음식의 라이더 전달까지 전 과정을 자동화했다. 데이터 분석 결과를 보고 메뉴 개발, 광고 등 운영에 필요한 컨설팅과 교육을 받을 수 있다.

고스트키친은 이번 투자금을 ICT 시스템 고도화와 지점 확대에 집중 투입할 예정이다. 최정이 고스트키친 대표는 "고스트키친에서 창업한 점주가 다른 지역의 고스트키친 지점에 2호점, 3호점을 연속 오픈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도록 서울 시내 핵심 상권을 중심으로 빠르게 지점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