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테크핀 전문법인 ‘네이버파이낸셜' 설립 확정

차현아 기자
입력 2019.09.20 11:22
네이버가 간편결제 사업 부문인 네이버페이를 별도 법인으로 분사한다. 커머스와 페이를 넘어 금융 서비스까지 사업 영역을 넓혀 테크핀(IT기반 금융) 기업으로 도약할 발판을 마련키 위해서다.

네이버는 20일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네이버페이 CIC(사내독립기업)를 분사해 네이버파이낸셜을 신설하는 안건을 최종 승인했다. 분할 기일은 11월1일이며, 최인혁 네이버 최고운영책임자(COO)가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를 맡는다.

네이버파이낸셜 자산 규모는 6432억원이다. 이중 부채는 6108억원 규모다. 네이버파이낸셜은 관련 절차를 거쳐 미래에셋대우로부터 50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할 예정이다.

./ 네이버페이 홈페이지 갈무리
네이버파이낸셜은 페이와 커머스를 기반으로 금융 서비스로 네이버 사업 영토를 확장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약 천만명 이상의 네이버페이와 쇼핑 이용자를 기반으로 오프라인 결제를 포함해 보험과 대출 상품 등 생활 밀착형 금융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미래에셋대우와 손잡았다. 미래에셋대우와 네이버는 디지털 금융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다만 네이버는 국내 인터넷전문은행 진출에는 선을 그었다. 인터넷전문은행 진출을 위해 대주주 적격성 심사 등 넘어야 할 산이 높다는 판단에서다.

한성숙 대표도 이날 주주총회에 참석해 "현재까지 인터넷전문은행 진출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