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랭크 하디 인텔 펠로우 “옵테인 메모리, 컴퓨팅 미래 바꾼다”

최용석 기자
입력 2019.09.27 06:00
"‘옵테인(Optane)’ 메모리 기술의 등장은 데이터의 활용이 중요해지기 시작한 시점에서 필연적인 것이었다."

인텔이 26일 국내외 미디어를 대상으로 한국에서 개최한 ‘메모리&스토리지 데이 2019’ 글로벌 행사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선 프랭크 하디(Frank T. Hady) 인텔 비휘발성 메모리 솔루션 그룹 펠로우(Fellow, 선임연구원)는 급증하는 데이터를 감당하기 위해서는 전통적인 프로세서-메모리-저장장치로 이어지는 수직 구조에 변화가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인텔 옵테인 메모리의 아버지라 불리우는 인물이다.

프랭크 하디(Frank T. Hady) 인텔 비휘발성 메모리 솔루션 그룹 펠로우. / 최용석 기자
고성능 컴퓨팅 환경에서 저장장치 역할을 하는 낸드 플래시 기반 SSD가 HDD를 빠르게 대체했다. 하지만 빅데이터, 머신러닝, 인공지능(AI) 활용을 강조하는 데이터 중심 시대로 접어들면서는 3D 낸드 기반 저장매체로도 이를 따라잡기 벅찼고, 그에 따라 새로운 메모리 솔루션이 요구됐다는 것이다.

그는 "데이터 중심의 고성능 컴퓨팅 환경에서는 레이턴시(latency, 지연시간)가 중요하지만, 디램(DRAM)과 3D 낸드 플래시의 격차는 매우 컸다"며 "디램에 버금가는 지연 시간과 3D 낸드 수준의 용량을 제공하는 옵테인 메모리 기술은 기업들이 그 격차를 극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하디 펠로우가 중심이 되어 개발된 인텔 옵테인 메모리는 독자 개발한 3차원 구조의 ‘3D 크로스포인트(3D Xpoint)’ 비휘발성 메모리 기술을 채택했다. 이를 통해 디램 수준의 지연시간과 성능, 3D 낸드 플래시 못지않은 고밀도 구성을 지원한다. 최근 선보인 2세대 옵테인 메모리는 기존 2단 적층 구조를 4단으로 늘림으로써 저장 가능한 용량을 두 배로 늘렸다. 데이터를 저장하는 매체에도 수명이 긴 신소재를 사용, 기존 낸드 플래시 대비 최대 10배에 달하는 내구성을 제공한다.

이러한 옵테인 메모리의 특성을 극대화한 ‘옵테인 데이터센터 퍼시스턴트 메모리(DCPM)’는 기존 디램 소켓에 장착해 메모리 또는 비휘발성 저장장치처럼 사용할 수 있다. ‘메모리 모드’에서는 대용량의 일반 메모리처럼 작동한다. ‘앱 다이렉트 모드’에서는 애플리케이션에서 대용량의 데이터를 옵테인 DCPM에 직접 데이터를 불러와서 빠르게 작업이 가능하다. 컴퓨팅 플랫폼의 핵심인 프로세서와 메모리를 모두 만드는 인텔만이 이러한 특성을 가진 제품을 만들 수 있었다는 게 하디 펠로우의 설명이다.

이러한 옵테인 DCPM을 제대로 활용하려면 운영체제(OS)와 소프트웨어가 이를 지원해야 한다. 하디 팰로우는 "메모리 모드는 일반 디램처럼 작동하기 때문에 기존의 운영체제와 SW에서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며 "앱 다이렉트 모드는 메모리 리소스 구조가 다르기 때문에 소프트웨어와 시스템 관리 부분의 수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방식의 메모리인 만큼 도입 및 확산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그는 "처음 SSD가 등장했을 때만 해도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지금은 업계 전반에서 널리 쓰이고 있다"며 "이미 많은 기업들이 옵테인 메모리의 장점을 공유하고, 관련 생태계를 키워가고 있다"고 긍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프랭크 하디 인텔 펠로우는 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가 데이터센터뿐 아니라 일반 소비자 시장에서도 커다란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 최용석 기자
다만 옵테인 메모리 제품이 당장 기존 디램 및 낸드 플래시 SSD를 완전히 대체하지는 않는다. 메모리 구조와 비용 효율 면에서 디램과 옵테인 메모리 솔루션, 낸드 플래시 SSD가 각각 장단점이 있는 만큼 3가지 메모리 제품군이 서로 공존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나아가 하디 펠로우는 옵테인 메모리 제품군이 데이터센터는 물론, 일반 소비자 부문에서도 커다란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를 탑재한 워크스테이션은 더욱 거대한 규모의 모델링이 가능하고, 게이밍 시스템은 게임의 실행과 전환이 즉각적으로 이뤄진다. 개발자는 더 많은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를 동시에 열고 작업할 수 있어 생산성도 크게 높일 수 있다"며 "당장은 어렵겠지만 옵테인 메모리 기술이 미래의 IT 환경 전반에 새로운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