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메리디안 음향 담은 무선이어폰 톤플러스 프리 출시

차주경 기자
입력 2019.10.01 10:00
LG전자는 1일 첫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LG 톤플러스 프리(제품명 HBS-PFL7)’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LG전자 톤플러스 프리에는 오디오 명가 ‘메리디안 오디오(Meridian Audio)’의 신호처리기술, 튜닝 기술(EQ, Equalizer)이 탑재된다. 풍부한 저음과 깨끗한 중·고음을 포함해 입체감 있는 음향을 구현한다는 평가다. 디지털 소음도 줄여 음 왜곡을 최소화한다.

보관·충전 케이스에는 자외선을 활용한 살균 ‘UVnano’ 기능이 적용됐다. 고속 충전을 지원해 5분 충전 시 1시간, 완전 충전 시 6시간 음악을 즐길 수 있다. 음성 마이크뿐 아니라 소음만 분석해 제거하는 소음제거 마이크도 가졌다.

LG전자 톤플러스 프리. / LG전자 제공
LG전자 톤플러스 프리는 세미오픈형으로 설계, 귀에 안정적으로 밀착된다. 장시간 사용해도 귀 먹먹함 없이 편안하게 쓸 수 있다. IPX4등급 방수도 지원해 운동, 비가 내릴 때 사용 가능하다.

본체 양쪽 옆에는 터치 패드가 장착됐다. 통화나 음악 재생 등 조작에 쓰인다. 음성인식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도 사용할 수 있다. 터치 패드를 누른 상태에서 음성 명령하면 된다.

LG전자 톤플러스 프리는 블랙·화이트 두가지 색상으로 판매된다. 가격은 25만9000원으로 같다. 블랙이 10월 28일 먼저 출시되며 화이트는 11월 판매된다. 14일까지는 예약 판매 행사가 열린다. 11번가에서 참가하면 스타벅스 기프트카드를 포함해 다양한 사은품을 받을 수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