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윤희 식약처 심사관, 식약처장 외 11명 검찰에 고발...직무유기 혐의

김연지 기자
입력 2019.10.04 15:15
식품의약품안전처 내부 고발자가 이의경 식약처장 등 전·현직 식약처 고위 공무원 12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강윤희 식약처 임상심사위원은 4일 서울중앙지검에 이의경 식약처장과 김영옥 의약품안전국장, 양진영 의료기기안전국장, 김정미 임상제도과장, 이남희 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前임상제도과장), 문은희 의약품안전평가과장, 유희상 의료기기안전평가과장, 이동희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 서경원 의약품심사부장, 박창원 종양약품과장, 오호정 유전자재조합의약품과장(前 종양약품과장) 손문기 전 식약처장 등 총 12명을 상대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강윤희 심사관 법률 대리인은 법무법인 오킴스가 맡았다.

법무법인 오킴스에 따르면 주요 고발내용은 ▲DSUR(안전성 최신 보고) 자료를 검토하지 않은 점 ▲PSUR(정기적 안전성보고서) 자료를 확인하지 않고 시판 중인 의약품에 대한 관리의무를 방기한 점 ▲엘러간사 인공유방보형물 제품의 희귀암 발병 위험성을 알고도 해당 의료기기 추적관리를 하지 않고 수년간 환자들에게 위험성을 알리지 않은 점 ▲GVP(시판후 의약품 정보관리기준)에 따른 전주기 약물감시를 전혀 시행하지 않아 각 주기별 안전관리를 하지 않은 점 ▲임상시험 부작용 사례에 대해 통일된 의견을 묵살하거나 변경 제안 등을 무시한 측면 등이다.

강 위원은 "식약처는 국민 생명과 직결되는 의약품 등 안전을 책임지는 최후 보루다"라며 "해당 공무원들은 의약품 안전성 정보를 검토하고 안전 조치를 취해야 할 마땅한 의무가 있는데도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올 한해 코오롱 인보사와 엘러간 보형물, 발암 우려 물질 검출로 판매가 중단된 잔탁 등 의약품 안전성 문제가 지속 발생했음에도 처벌은 커녕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면 더 심각한 결과가 초래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