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제약·바이오주 투자 주의보

김연지 기자
입력 2019.10.17 17:25
금융당국이 제약·바이오주 투자에 주의를 당부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는 17일 ‘바이오·제약주 관련 투자자 유의사항’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신약에 대한 안전성 논란과 기술이전 계약 체결·해지, 임상 실패에 따른 주가 급변으로 투자자 피해가 우려된다"며 "기업의 본질적 가치에 기반한 신중한 투자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규제 당국은 "바이오·제약 산업에 대한 성장 가능성 및 잠재력을 높이 평가해 관련 주식에 투자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많은 시간과 비용 및 고도의 기술력이 투입되는 의약품 개발과 승인 과정 성공에 대해서는 불확실성도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또 "바이오·제약 기업은 기술개발·임상 시험 관련 정보 공시 전에 정보 비대칭 및 주가 급변을 이용한 미공개정보 이용 행위의 표적이 되거나 공시 내용 검증이 쉽지 않은 점을 노려 신약개발·바이오산업 진출 등 허위사실 유포로 주가를 부양하는 사례도 있다"고 했다.

바이오·제약주는 임상시험 성공 여부 등에 따라 주가가 급변할 수 있으므로 무분별한 투자는 큰 손실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 금융당국 입장이다. 당국은 "임상시험과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이나 과장된 풍문을 유포할 경우에는 불공정거래 행위로 형사처벌이나 과징금 부과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바이오·제약 관련주의 이상매매 및 허위사실 유포 행위를 모니터링하면서 필요시 즉각 조사에 착수할 것이다"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정보 교류도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