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몰 시대] ㉒이케아코리아 "디지털 전환·멀티채널로 더 나은 삶 전달"

차주경 기자
입력 2019.10.23 06:00
글로벌 IT 시장의 트렌드는 5세대 통신 상용화와 제4차 산업혁명의 조류가 만나 하루가 다르게 빠르게 변모한다. 핵심인 플랫폼 분야를 비롯해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한 특화 서비스, 신제품으로 중무장한 기업 간 경쟁이 치열하다. 특히 쇼핑 분야는 전통적 유통 강자를 밀어낸 신진 전문몰이 빠르게 자리를 잡으며 강소기업 탄생의 기대감을 높인다. 기존 은행이나 카드 중심의 결제 행태는 페이 등 새로운 솔루션의 등장 후 빠르게 변모한다. IT조선은 최근 모바일 분야 각광받는 전문몰과 결제 업체 등을 직접 찾아 그들만의 사업 노하우와 미래 전략을 들어봤다. <편집자주>

이케아의 2020년 브랜드 캠페인은 ‘깨워요, 멋진 날!’이다. 소비자가 쉬고 재충전하는 공간 집, 그 중에서도 ‘침실’을 집중 조명한다. 소비자가 편안하게 쉬다 잠을 자고, 깨어나면 멋진 날을 맞을 수 있도록 다양한 홈퍼니싱 아이디어 및 솔루션을 제공하자는 캠페인이다.

이케아는 항상 ‘사람과 지구에 더 친화적인 활동’을 강조한다. 깨워요, 멋진 날! 캠페인 역시 그 일환이다. 더 많은 소비자에게 홈퍼니싱 솔루션을 제공해 일·삶·잠의 균형을 맞출 수 있게 하는 것이 올해 이케아의 목표다.

목표 달성을 위해 이케아는 지난해 디지털 전환 계획을 밝혔다. 서비스 네트워크, 소비자 유통 및 매장 변화에 투자하고 e커머스 플랫폼 역량도 강화한다.

세계 유통환경의 저울추는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급격히 기울어지고 있다. 소비자의 요구 및 구매 행동을 철저히 분석, 디지털 유통 및 서비스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이케아 디지털 전환 계획의 골자다.

깨워요, 멋진 날! 캠페인을 설명하는 프레드릭 요한손 이케아코리아 대표. / 이케아 제공
사실, 이케아는 디지털 전환을 비교적 일찍 시작했다. 2017년 애플 증강현실 플랫폼 ‘AR킷’을 활용한 앱 이케아 플레이스를 출시한다. 증강현실을 활용해 소비자 거주 공간에 제품을 가상 배치해주는 앱이었다.

2018년 9월에는 이케아 e커머스 채널이 출범했다. 이케아 오프라인 채널의 접근성·서비스를 온라인으로 고스란히 옮긴 서비스다. 이케아 e커머스 채널은 한국 오픈 이후 불과 1년만에 방문자 3850만명을 끌어모았다. 같은 기간 매장 방문자 850만명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한국에서는 생활편의 대행 플랫폼과 손을 잡았다. 이케아 e커머스에서 제품을 온라인 주문 후 배송·조립 대행을 의뢰하는 방식이다. 덕분에 지방에 사는 소비자도 이케아 제품을 손쉽게 사서 배송 및 조립할 수 있게 됐다. 이케아는 서울·경기 외 지역 소비자에게 배송과 조립 편의를 제공하는 동시에 한국 스타트업과 협업 효과도 누릴 수 있다.

이케아는 디지털 전환과 함께 오프라인 채널 접근성도 넓히는 멀티채널 전략을 구사한다. 그 첫 결과물, 경기 광명점과 고양점에 이은 한국 세번째 매장 경기 기흥점이 12월 12일 문을 연다.

2020년 1분기에는 서울·경기 지역 외 첫 매장인 부산 동부산점이 세워진다. 이미 이곳에서 일할 1000명(기흥점 500명, 동부산점 500명) 규모 인력 채용회도 열었다. 이케아 제품을 간편하게 만나고 체험할 수 있는 소형 전시장 ‘도심형 접점’도 확대한다.

서비스와 디지털 전환에 투자, 소비자 편의와 경험을 늘리면 결과적으로 사람과 지구에 더 친화적인 활동을 펼치는 데 도움을 준다는 것이 이케아의 이론이다.

프레드릭 요한손 이케아코리아 대표는 "소비자 접점을 넓혀 접근성과 편의성을 갖추겠다"며 "더 나은 생활을 가져다주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이끄는 기업으로 자리 잡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