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홈·자율주행차, 정보보호 '규제' 대상으로

류은주 기자
입력 2019.10.30 10:20
스마트홈, 자율주행차 등 정보통신망과 연결하는 기가가 정보보호 규율 대상이 될 전망이다.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더불어민주당)은 29일 ICT융합서비스 보안 강화를 위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30일 밝혔다.

노 위원장에 따르면 최근 IP카메라, 지능형CCTV, 스마트홈, 자율주행차 관련 보안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등장하며 국민적 우려가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ICT 융합제품·서비스에 대한 보안위협의 증가와 이에 따른 융합보안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행법에서는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만을 정보보호 규율 대상으로 적용하고 있는 탓에 융합제품·기기 제조업자 등은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자율주행차와 스마트가전 등 각 분야를 규제하는 개별법 역시 자체 법규가 미비할 뿐만 아니라, 산업 분야별 소관부처가 상이해 종합적이고 유기적인 융합보안 정책 수립과 사고 예방·대응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번에 발의한 법안에 ▲정보보호 규율대상을 정보통신망 연결기기 등으로 확대 및 정보보호지침 제정·권고 ▲개별법상 시험·인증 등 기준에 정보보호지침 반영 요청 등 관계부처와의 협력 ▲융합보안 관련 연구·실증사업 수행 지원 ▲정보통신망 연결기기 등 자율인증제도 도입 ▲정보통신망 연결기기 등 관련 침해사고의 원인분석 및 피해확산 방지를 위한 부처 간 협력 등에 대한 내용을 담아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노 위원장은 "해당 법안이 통과된다면 단지 국민과 기업에게 안전한 ICT융합서비스 이용 환경을 제공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융합산업의 경쟁력 강화 및 관련 정보보호 신산업 육성까지 나아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남은 20대 국회의 시간 동안 가시적 입법성과를 낼 수 있도록 법안 통과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