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 디도스 방어 상품 라인업 확장

류은주 기자
입력 2019.11.18 10:08
SK브로드밴드가 디도스(DDoS) 방어 상품 라인업을 확장했다. 디도스는 인터넷 사이트에 ‘분산 서비스 거부’를 유발하는 해킹 기법이다. 특정 인터넷 사이트에 불특정 다수의 대규모 악성 컴퓨팅 코드인 좀비(Zombie)를 퍼뜨려, 소화할 수 없는 트래픽 동원을 통해 서비스 체계를 마비시킨다.

SK브로드밴드는 디도스 공격을 실시간 탐지하고 방어하는 ‘디도스 클린존 구축형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 SK브로드밴드 제공
‘디도스 클린존 구축형 서비스’는 고객 사이트(On-Premise) 내에 장비를 구축해, 디도스 공격으로부터 자산을 보호할 수 있는 보안 서비스이다.

SK브로드밴드에 따르면 이 서비스는 외부 해커 공격 시, 트래픽을 SK브로드밴드 대용량 디도스 클린존으로 연동 및 우회 시켜 방어하는 클라우드 시그널링(Cloud Signaling) 기술을 접목해, 장비 용량에 과부하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대규모 디도스 공격(최대 320G)도 무력화 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또 유지보수 및 관제서비스를 보안 전문인력이 24시간 진행하여 실시간(In-Line)으로 디도스 공격에 대한 탐지와 대응 및 방어가 가능하다.

SK브로드밴드는 기존에 자사 백본망을 통해 디도스 공격을 방어하는 ‘디도스 클린존 서비스’를 포함해 디도스 방어 상품 라인업을 확장했고, 고객사가 네트워크 환경 및 내부사정에 따라 서비스를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했다.

SK브로드밴드 관계자는 "‘디도스 클린존 구축형 서비스’는 기존 디도스 방어 서비스 대비 50%~70% 저렴하다"며 "고객사 네트워크 환경 및 옵션 선택 수준에 따라 가격이 다르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